뱀의 독이 몸에 퍼지는 것을 약으로 다스리듯-수타니파타 [2012.01.20 18:05:21] 여시아문
뱀의 독이 몸에 퍼지는 것을 약으로 다스리듯,

치미는 화를 삭이는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연못에 핀 연꽃을 물에 들어가 꺽듯이,
육체의 욕망을 말끔히 끊어 버린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넘쳐 흐르는 집착의 물줄기를
남김없이 말려 버린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거대한 물줄기가
갈대로 만든 연약한 다리를 무너뜨리듯,
교만한 마음을 남김없이 없애 버린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무화가 나무 숲에서는 꽃을 찿아도 얻을 수 없듯이,
모든 존재를 영원한 것으로 보지 않는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안으로 성냄이 없고,
밖으로는 세상의 부귀영화를 초월한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잡념을 남김없이 불살라 없애고
마음을 잘 다듬은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너무 빨리 달리거나 느리지도 않고,
잡념을 모두 끊어 버린 수행자는
이 세상도 저 세상도 다 버린다.

뱀이 묵은 허물을 벗어 버리듯.

-수타니파타-
이전글 : 입은 모든 재앙을 끌어들이는 문이다.
다음글 : 술은 윗사람을 윗사람답지 못하게 만들고